Author: admin

역사상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전쟁들

역사상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전쟁들

지난 몇 백년동안 잔혹하고 피비린내 나는 전쟁에서 수많은 사상자들이 발생했습니다. 전쟁은 시민권, 독재자들과 정치에 의해 발생한 충돌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현재 저희가 사는 세상은 예전에 비하면 엄청나게 안전한 곳이 되었지만 평화와 자유를 위해 싸웠던 용감한 사람들의 죽음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된다 생각합니다. 다음은 역사상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전쟁들로 순위도 사망자수에 의해 매겼습니다.   5. 일본의 침략 (추정 사망자: …

세상을 뒤바꿔 놓은 전쟁

세상을 뒤바꿔 놓은 전쟁

지금부터 100년 전에 수많은 젊은이들이 안락한 집을 떠나 전쟁에 뛰어들었습니다. 애국주의의 물결에 휩쓸린 그들은 열정이 고조되어 전쟁에 나갔습니다. 자원해서 입대한 어느 미국인은 1914년에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앞에 놓여 있는 멋진 날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설레고 흥분에 넘친다.” 하지만 그들의 열정은 곧 쓰디쓴 좌절로 바뀌었습니다. 그 거대한 군대들이 벨기에와 프랑스에서 여러 해 동안 전쟁의 늪에 빠져 헤어나지 못할 …

미국 제1차 세계대전 참전(1917년)

미국 제1차 세계대전 참전(1917년)

1912년 대통령 선거는 민주당의 우드로 윌슨에게로 승리가 돌아갔다. 그는 대학교수 출신의 자유주의자였다. 그의 당선 이유는 그가 내세운 ‘자유주의’의 슬로건 보다는 공화당의 내분이었다. 정계를 떠났던 루스벨트가 진보당을 만들어 선거전에 뛰어드는 바람에 공화당 표는 루스벨트와 태프트로 양분되었으며 이 틈에 민주당 후보 윌슨이 어부지리로 당선된 것이다. 1914년 7월 28일 유럽에서 대전이 발발하자 윌슨은 미국이 “사고와 행동에 있어 엄정한 …

제1차 세계대전을 다시 생각하며

제1차 세계대전을 다시 생각하며

금년은 1914년에 일어난 제1차 세계대전 발발 100주년이 되는 해로 세계 각지에서 “모든 전쟁을 끝내는 전쟁”이라고 불리었던 이 끔찍하고 지긋지긋했던 전쟁을 되짚어 보고 이런 비극을 다시는 되풀이하여서는 안 되겠다는 다짐을 하는 차원의 다양한 행사들이 열리고 있다. 특히 금년 여름에 제1차 세계대전 발발과 관련된 행사들이 많았던 것 같은데 개전의 직접적 원인이 되었다고 알려진 1914년 6월 28일에 발생한 오스트리아-헝가리 …

제1차 세계대전의 원인

제1차 세계대전의 원인

유럽 열강들 1900 전쟁 발생 원인을 알기 위해 배경을 먼저 파악해 보자. 당시 유럽에는 5대 주요 열강이 있었다. 1) 영국은 전 세계 인구의 4분의 1이상을 제국 통치했고, 부유한 산업을 소유하고 있었다. 섬나라이기 때문에 자국 및 식민지를 보호할 수 있는 강력한 해군력을 보유했다. 19세기 동안, 영국은 고립정책을 취하며 유럽 정치에 관여하지 않았다. 2) 프랑스 또한 해외 식민지를 건설했다. 프랑스인들은 …

전쟁 이후의 세계

전쟁 이후의 세계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지에서는 민주주의가 발전했다. 일본은 오세아니아의 군도에 대한 지배권을 확고히 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독일은 베르사유 조약으로 말미암아 반성보다 지독한 가난과 배상금에 대한 것에 시달렸으며 오스만 튀르크도 세브르 조약을 맺음으로써 영토가 크게 줄어들었다(1922년 해체, 1923년 터키 공화국 수립). 오스트리아와 헝가리도 각각 생제르맹 조약, 트리아농 조약을 맺음으로써 영토가 크게 줄어들었다. 불가리아는 뇌이 조약으로 도브루자를 루마니아에 떼어주었다. 이탈리아는 승전국이었으나 연합국에게 영토를 보장받기는커녕 냉대를 받았다. …

전쟁의 진행 과정

전쟁의 진행 과정

개전 동맹국 사이의 혼란 동맹국의 전략은 잘못된 의사 소통으로 혼란을 빚었다. 독일은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세르비아 침공에 도움을 주기로 약속했지만,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해석에 따라 달랐다. 이전의 군사 전개 훈련 계획은 1914년 초 개정되었지만, 개정 이후의 훈련 계획은 진행된 적이 없었다.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지휘관들은 독일이 러시아와 전투하면서 북부 전선을 지원해 줄 것이라고 믿었다.[47] 그러나, 독일은 프랑스를 침공하는 …

제1차 세계대전 역사

제1차 세계대전 역사

제1차 세계 대전 (World War I, WWI 또는 WW1)은 1914년 7월 28일부터 1918년 11월 11일까지 일어난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세계 대전이다. 제2차 세계 대전이 발생하기 전까지는 단순히 세계 대전(World War) 또는 대전(Great war)라고 불렸다.[5][6][7] 미국에서는 처음에 유럽 전쟁(European War)라고 불렸다.[8] 제1차 세계 대전으로 병사 900만명 이상이 사망했다. 기술 및 산업의 고도화와 전술적 교착 상태로 인해 사상자 비율이 악화되었다. 제1차 세계 대전은 사망자가 가장 많았던 전쟁 중 하나이며, 참전국의 수많은 혁명 등을 포함하여 주요한 정치적 변화가 일어났다.[9] …

제1차 세계대전 정보

제1차 세계대전 정보

연합군 초록색, 동맹군 주황색, 연분홍색은 중립국이다. 제1차 세계 대전 정보 시기 1914년 7월 28일 ~ 1918년 11월 11일(4년 3개월 14일) 연합군 동맹군 사망(군 병력) 5,525,000명 4,386,000명 부상(군 병력) 12,831,500명 8,388,000명 실종 4,121,000명 3,629,000명 총 사상자 22,477,500명 16,403,000명 연합/동맹군 병력 연합군 동맹군 러시아 제국 12,000,000명 독일 제국 13,250,000명 영국 8,841,541명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7,800,000명 프랑스 제3공화국 8,660,000명 오스만 제국 2,998,321명 이탈리아 …

제1차 세계 대전

제1차 세계 대전

제1차 세계대전의 발발 제1차 세계대전은 20세기 최초의 대규모 국제 분쟁으로 기록된다. 1914년 6월 28일, 오스트리아-헝가리 왕가 후손인 프란츠 페르디난트 대공과 그의 부인 소피 배공비가 암살되면서 1914년 8월에 시작되어 이후 4년간 여러 국가로 확전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의 연합국 및 동맹국 제1차 세계대전 동안, 연합국인 영국, 프랑스, 세르비아, 러시아 제국(후에 이탈리아, 그리스, 포르투갈, 루마니아, 그리고 미국이 가세함)과 동맹국인 …

+ Read More